NOTICE AND NEWS

글로벌 게임 컴퍼니,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언론보도

로코조이 '드래곤라자' 발표 기자간담회

Posted on December 8, 2015
로코조이 인터내셔널(이하 로코조이)은 12월 1일 오전, 서울 리츠칼튼 호텔에서 '드래곤라자' 발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행사는 비전브로스에서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 준비 중인 액션 롤플레잉 모바일게임 '드래곤라자'를 선보이기 위해 준비됐으며, 로코조이 인터내셔널의 싱샨후 대표, 조위 부대표, 강나라 마케팅 실장, 비전브로스의 김상훈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로코조이 싱샨후 대표는 "'드래곤라자' IP를 비전브로스와 함께 모바일게임으로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로코조이는 '드래곤라자'를 시작으로 한국 유저들을 매료시킬 다양한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뛰어난 IP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경쟁력 있는 개발사와 협업을 통해 한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512010502030101_94298_o.jpg
▲ 로코조이가 모바일게임 '드래곤라자'를 공개하는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01512010502030101_420ea_o.jpg
▲ 로코조이 싱샨후 대표는 한국 유저들을 매료시킬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드래곤라자'는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에서 210만부가 판매된 동명 인기 소설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게임이다, 8권에 이르는 원작의 방대한 이야기 중 중요한 사건과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유저가 피로도를 느끼지 않는 수준에서 게임 내에 구현해 원작을 알고 있는 유저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원작을 모르는 유저에게는 '드래곤라자'라는 소설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될 수 있게 했다.

특히 캐릭터의 외형 뿐만 아니라 전투 스타일 역시 게임 속 캐릭터의 특징이 잘 표현되도록 기획되었으며 그 결과 원작 소설의 캐릭터들을 게임 속에 그대로 구현해 냈다.

또한 지금까지 시장에 선보여 왔던 액션 롤플레잉 장르의 게임들과 달리 21명의 다양한 캐릭터들을 플레이 할 수 있다. 21명의 캐릭터들은 각각 고유한 전투 스타일과 스킬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각 캐릭터들을 플레이 할 때마다 전혀 다른 느낌을 가지고 플레이 할 수 있다.

201512010502030101_fb829_o.jpg
▲ '드래곤라자'는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스토리와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201512010502030101_19444_o.jpg
▲ 모험 모드에서는 정예 모드를 통해 원작 소설을 체험할 수 있다.

201512010502030101_12890_o.jpg
▲ 최대 30 VS. 30으로 즐길 수 있는 길드전도 준비돼있다.

201512010502030101_61b9d_o.jpg
▲ 보스 레이드와 무한의 탑이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일반 모험 지역은 물론이고 요일 별로 들어갈 수 있는 던전과, 미로 형식으로 구성된 대미궁, 하루에 한번 초기화 되는 아비스의 동굴 등 다양한 던전이 준비 되어 있으며 각각의 던전에서 얻는 포인트로 아이템을 구매하거나 캐릭터를 성장 시킬 수 있다.

PVP는 실시간 방식의 레너스 투기장, 비 실시간 방식이지만 동시에 3 VS 3 전투가 진행되는 자이펀 전선 등 다른 유저와의 경쟁을 즐길 수 있는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

게임의 특징이 발표된 후에는 오는 12월 7일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12월 28일부터 테스터를 모집한 뒤 2016년 1월 중에 파이널 테스트를 진행한다는 테스트 일정이 이날 행사를 통해 함께 공개됐다.

한편 로코조이측은 '드래곤라자'를 시작으로 '프로젝트S', '프로젝트N', '프로젝트D', '프로젝트SF', '프로젝트M'을 비롯 총 8개의 게임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도 함께 밝히기도 했다.

201512010502030101_b0d12_o.jpg
▲ 2016년 1월 중에 파이널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201512010502030101_be976_o.jpg
▲ 로코조이는 '드래곤라자'를 시작으로 총 8개의 게임 라인업을 준비하고 있다.

201512010502030101_ca185_o.jpg
▲ 관계자들이 '드래곤라자'에 대한 유저들의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
출처 : ACROFAN
[Category] 게임 [Date] 2015.12.01. 16:52 [Editor] 김형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