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ND NEWS

글로벌 게임 컴퍼니, 에이프로젠헬스케어앤게임즈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언론보도

로코조이, 350억 규모 유증 및 CB 발행…주가는 급등 후 약세전환

Posted on June 13, 2016
[임영택 기자]
로코조이가 350억 원 규모 유상증자 및 전환사채 발행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국내외 개발사에 대한 지분 투자 및 인수에 나서 유력 게임 IP 확보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13일 로코조이인터내셔널(대표 싱샨후)은 공시를 통해 139.7억 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262만5939주)와 212억 원 규모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로코조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국내외 우수 게임사에 대한 인수·지분 참여와 유력 게임 IP 확보에 더욱 힘을 쏟을 계획이다. 또 대작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과 국내외 유저들의 눈높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여러 장르의 게임 개발에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여기에 글로벌 시장에서의 브랜드 가치와 이익률을 높이기 위해 해외 자회사 및 지사 설립도 확대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한편 전 세계 유저풀을 통합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자체 플랫폼 개발을 위한 투자도 병행한다. 글로벌 마케팅 역량 증대에도 힘쓴다.

이번 투자의 경우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바오펑테크놀로지(BaoFeng, 폭풍), 브이캐피탈(V-Capital 화시그룹 자회사), 라인콩(LineKong) 등 중국 내 거대 상장기업들이 참여하는 것도 특징이다.

바오펑테크놀로지는 ‘폭풍마경’을 서비스하는 중국 내 가장 유망한 VR업체로 향후 로코조이인터내셔널과의 전략적 제휴가 기대된다.

또 브이캐피탈의 모기업인 화시그룹은 중국 포브스지가 선정한 중국 100대 기업에서 2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중국 내 탄탄한 입지를 자랑하고 있으며 브이캐피탈은 현재 게임, e스포츠, 인터넷 등 IT 콘텐츠 분야에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홍콩에서 상장한 중국 유명 게임사이자 종합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라인콩)은 올해 3월 라인콩영화제작사를 설립, 영화와 만화 등을 제작하기 시작했으며 이를 통해 영화, 만화, 게임을 아우르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추구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번 유상증자에는 지난 2월 국내시장에 성공리에 출시된 모바일게임 ‘드래곤라자’의 개발사인 비전브로스의 이상훈 대표가 약 14억 원 가량 참여했으며 중국 로코조이도 총 36억 규모로 증자에 참여한다.

로코조이 인터내셔널 조위부사장은 "로코조이 인터내셔널은 ‘드래곤라자’의 성공적인 서비스 경험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바일 게임 분야에서의 해외시장 공략을 위해 자사의 역량과 전략적인 투자를 접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이번 중국 상장 기업 및 국내 전문가 집단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중국과 한국의 게임 뿐만 아니라 VR 등 핵심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등 여러 사업분야에서 큰 성과를 얻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로코조이는 공시 이후 개장과 함께 10% 이상 오르는 등 상승세를 보였으나 이후 약세 전환해 4.55% 하락한 6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